공식홈페이지
http://bigissuekr.tistory.com/



안녕하세요?

여름이 빠르게 다가오고 있는데, 극심한 더위아래 이성용 빅판님과 같이 활동을 하면서 그 추웠던 날들을 돌이켜 보면 무더위는 좀 더 쉽게 극복할

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.


올해 초에 100호 대기록을 세우고 계속 시민의 관심을 끌어주는 빅이슈에서 애쓰시는 모든 분한테 큰 박수를 보냅니다. 




이번
주에 나오는 제가 가끔 구입하는 잡지 <씨네 21> No. 1000이 발행되었고, 그것이 자극이 되어 제 글을 보냅니다.  빅이슈 1000호가 발행될 때까지는 아직 먼 미래 이지만 시간이 빛의 속도로 지나가기 때문, 1000호 까지 얼마 안 남았다고 생각해요. (1000호의 내용을 급히마련할 필요는 없겠지만ㅎㅎㅎ…)! 

빅이슈
 1000호 가 어떤 모습으로 독자들을 맞이할까 궁금합니다. 그때까지 책과 잡지의 개념이 남아 있겠죠? 가격이 얼마 일까요? 1000호에 나올 표지 모델은 아직 태어나지도 않았겠죠? 그때는 제가 빅돔활동을 할 수 있는 체력이 있을까요?

있다면, 정말 다행스럽게 내 인생의 마지막 장을 건강하게 살고 있을듯해요. 너무 깊게 생각 하고 싶지 않아요.

어쨌든
 1000호가 나오기 전 빅돔활동 할 수 있는 무한한 기회가 있기 때문에 이 글을읽으시는 독자들도 빅돔활동을 한번 해보는 것에 대해 생각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. 제가 빅돔 경험 강추 합니다!    

 




강동구에서 집고양이 심바”(*빅이슈 105 12쪽 참고^^) 같이 살고있는 라이언드림 



신고
Posted by 빅이슈 신은경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권영지 2015.10.23 07:5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안녕하세요! 학교버스를 타서 늘 지나가기만 하다가 이 잡지느 왜 항상 여기서 팔고 있나 싶어 그제 빅이슈를 처음 사읽어봤어요^^! 사당에서 구매했는데 아저씨에게 이 잡지는 왜 항상 여기서 파는 건가요 하고 물어봤었던...ㅋㅋ! 마음이 따뜻해질 수 있는 잡지였네요. 빅돔과 재능기부라는 것에 조금이나마 보탬을 할 수 있을까 싶어 홈페이지에 들어왔는데, 어제 두분을 유심히 보고 지나갔었어요! 용기내 말을 건네진 못했지만 댓글달아요^^!